괜찮은 일식 코스요리 여의도 노조미 파인다이닝

여의도 빌딩숲에 한건물 지하에 자리하고 있는 노조미.
짝꿍이 예약시간 다됐다며 언능가자고 재촉하는데 어디인지 말을안해줘서 도착하고야 일식집인걸 알았음.


깔끔하게 꾸며진 외관이 맘에 들었던곳.


중앙에 홀을 끼고 사이드로 여러개의 룸이 마련돼 있다. 좌식이지만 바닥이 뚫려있어 편안했다.
고급스럽고 정갈한 분위기의 인테리어.

우리가 선택한 메뉴는 저녁코스로 인당 8만원 이었던걸로 기억함.



디너 사시미 코스가 부담된다면 냄비 사시미 세트를 먹어봐도 좋을듯~


샐러드, 굴, 죽이 나옴. 굴이 싱싱하고 비리지 않은것이 사시미도 신선하고 맛있을것 같은 좋은예감!


연어, 참치, 전복, 석화가 나왔다. 아주~ 먹음직스러운 비쥬얼!
난 흰살생선을 더 좋아하는 녀자라 나는 흰살생선을 위주로 짝꿍은 붉은살 생선위주로 사이좋게 나눠먹음.
회가 얇지않고 도톰한 편인데 전혀비리지 않고 맛있었음.



왠지 먹기가 미안해지는.. 돔머리 조림과 내가 넘나 좋아하는 메로구이.
일단 돔눈은 난꽃으로 가려주고 한입 먹기 시작한 순간 미안한 마음은 잊어버리고 정신없이 파먹었음..ㅠㅠ
두개다 맛있어서 가시 먹을뻔..흐흐


고고마, 새우, 단호박, 깻잎튀김. 튀김옷이 바삭하고 기름도 많이 흘러나오지 않는것이 완전 내스타일.


날것을 많이 좋아하지 않는내가 제일 기다린 매운탕과 알밥. 매운탕이 아주 깊은맛이 나고 얼큰한게 딱 소주안주로 그만이었다.
메뉴판을 올리면서 알게된 사실은 소주한병에 9000원이라는것. 이걸 알았다면 차라리 안동소주를 마시는건데ㅜㅜㅜ바보들


마지막으로 나온 후식! 양갱이 많이 달지않고 맛있었당.

여의도 올일이 있다면 재방문 하고싶은 조용하고 깔끔한 일식집 노조미!




통계 위젯 (화이트)

198221
1243
2560549